기사 메일전송
강서구, 자투리땅에 거주자우선주차장 조성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3-11-17 10:50:01
기사수정
  • 화곡동·공항동 소재 나대지 936.1㎡에 주차장 35면 조성
  • 토지주 지속 설득해 지난해 중단된 화곡1동 주차장 조성 결실
  • 다양한 방법으로 주차공간 확보,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위해 노력

서울 강서구가 화곡동 및 공항동 소재 나대지(936.1㎡)에 거주자 우선 주차장 35면을 조성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화곡1동 자투리주차장 조성 전 자투리땅 활용 주차장 사업은 주택가에 방치된 자투리땅을 ‘토지주와의 임대협약’을 통해 소규모 주차장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소요 예산은 1면당 240만 원에 불과, 1면당 2억 원의 예산이 필요한 공영주차장 조성에 비해 매우 경제적으로 주차난을 해결할 수 있다.

 

또 쓰레기 무단투기나 청소년 일탈 등 자투리땅을 장기간 방치할 경우 발생 가능한 주거환경 저해 문제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화곡1동 자투리주차장 조성 후 협약 체결 시 토지주는 지방세법에 따른 재산세를 면제받거나 1면당 월 4만 원의 주차장 수입금을 얻을 수 있다. 주민도 거주자우선주차장을 저렴하게 이용 가능해 모두 윈윈(Win-Win) 할 수 있다.

 

단, 최소 1년 이상 주차장을 개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강서구 화곡동과 공항동은 좁은 골목이 많고, 주거형태 또한 단독주택과 빌라가 다수로 주차장 확보에 어려움이 많다. 구에서 주차장을 신설하려고 해도 땅값이 비싸 부지매입 자체가 힘든 실정이다.

 

화곡1동 자투리주차장 조성 안내도

화곡1·4동의 경우 골목길재생사업 및 건축물 철거에 따른 나대지를 확인, 토지소유주와의 협의를 거쳐 29면의 주차장을 지난 6월 조성했다.

 

공항동은 구소유의 토지를 전수조사해 찾아낸 부지에 6면의 주차장 조성을 지난 8월 완료했다.

 

특히 화곡1동은 인근 거주민들의 반대로 지난해 주차장 조성이 중단됐었다. 구는 주차할 곳이 없는 어려움을 토로하는 주민을 위해 토지주를 지속적으로 설득, 올해 거주자우선주차장을 조성하는 결실을 맺었다.

 

진교훈 구청장은 ”부족한 주차공간으로 인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내년에는 등촌동과 공항동에 자투리땅 활용 주차장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라며 ”공영주차장 조성 등 다양한 방법으로 주차공간을 확보함으로써 만성적인 주차난의 해소와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0

이 기사에 구독료로 응원하고 싶습니다

+1,000 원 추가
+10,000 원 추가
-1,000 원 추가
-10,000 원 추가
10,000
결제하기
최신뉴스더보기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